연예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만삭 D라인 누드 화보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만삭화보



미국의 팝가수이자 한국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크리스티나 아길레라가 최근 한 매거진을 통해 만삭의 D라인 사진을 공개했다.

올해 33세인 아길레라는 곧 둘째아이 출산을 앞두고 있다. 만삭에도 불구하고 전성기 시절의 섹시함을 뽐내 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사고 있다.

아길레라의 측근들은 “그녀가 둘째아이를 출산한 뒤 남성잡지 ‘플레이보이’에 누드 화보를 내길 희망하고 있다”면서 “아길레라는 여전히 자신의 몸을 매우 사랑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임신 전 탄탄한 보디라인을 자랑했던 그녀는 2002년 자신의 앨범 커버에 누드사진을 실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 다른 측근은 “그녀의 ‘플레이보이 누드화보’는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임신 중에서도 살이 찌지 않는 방법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했으며, 심지어 전담 영양사를 고용해 몸매 관리에 신경썼다”고 증언했다.

아길레라는 2008년 첫 아이를 임신했을 당시에도 세계적인 잡지의 표지에서 만삭의 파격적인 섹시 D라인을 뽐낸 바 있다.



한편 그녀는 전 남편 조던 브래트먼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맥스 리론 브래트먼(5)을 키우고 있으며, 현재는 영화 프로듀서인 매튜 러틀러와 약혼한 상태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