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대 직장여성, 남자 상사에게 실수로 자신 누드사진 전송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마 이 여성은 인생 최악의 실수를 저질렀는지도 모르겠다.

최근 메트로 등 영국언론은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한 20대 직장 여성이 저지른 웃지못할 사연을 전했다.

10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얻어있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스냅챗'(Snapchat)을 통해 공개된 이 사연은 한 직장여성이 남자 상사에게 사진을 잘못 보내면서 일어났다. 이 여성은 자신의 가슴을 드러낸 사진과 함께 "당신이 이번 주말에 빼먹은 일이 무엇이냐?"는 문자를 보냈다.



누가봐도 자극적으로 상대를 유혹하는 내용. 당초 그녀는 이 문자를 남자친구에게 보낼 계획이었으나 다른 사람도 아닌 직장 상사에게 실수로 누드 사진을 보내는 인생 최악의 실수를 저질렀다.

더욱 황당한 것은 사진과 문자를 전송받은 직장상사의 다음과 같은 답변이다.

"안녕. 아마 나에게 이 사진을 보내려 한 것 같지는 않지만 부디 조심해 주기바란다. 나는 당신의 직장상사다." 

메트로등 현지언론은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아마도 다음날 두 사람은 어색하게 함께 일할 것 같다"고 촌평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