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단 음식 덜 먹으려면 피아노 소리 들어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악이 음식의 맛에 영향을 주는 것은 이제 확실한 사실인 듯하다. 최근 영국 옥스퍼드대학 연구팀이 특정한 음악이 음식의 단맛이나 짠맛에 영향을 주는 것을 실험을 통해 입증했다고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를 이끈 찰스 스펜스 심리학과 교수는 이런 심리학적 속임수의 유형을 ‘소리 조미료’(sonic seasoning)라고 칭했다.

그는 특정한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 우리가 음식에 설탕이나 소금 등 조미료를 추가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음을 발견했다.

그는 “당신은 높은 음조의 소리를 재생함으로써 당신의 뇌가 단맛을 원하는 것을 대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자와 악기가 중요할 듯하다. 단순히 청각적인 환경 변화로 맛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스펜스 교수팀은 지난 2011년 영국의 유명 레스토랑인 팻덕에서 이 ‘소리 조미료’에 관한 최초의 실험을 시행했다.


이들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베이컨과 달걀 같은 특정한 맛을 가진 음식과 아이스크림을 제공하고, 베이컨 등을 구울 때 나는 지글거리는 소리와 닭의 울음소리를 들려줬다.

그 결과, 지글지글 소리를 들은 그룹은 베이컨이 더 맛있게 느껴졌고 닭의 소리를 들은 그룹은 달걀 맛이 더 좋았다고 평가했다.

이런 이론은 감지하기 어로운 소리를 들려줬을 때도 적용된다고 스펜스 교수는 설명했다.

커피에 관한 또 다른 실험에서는 저음을 내는 금관악기의 소리는 카페인의 쓴맛을, 고음을 내는 피아노 소리는 단맛이 더 잘 느껴지도록 했다. 즉 고음의 피아노 소리를 듣게 되면 설탕이나 시럽을 추가하지 않게 된다는 것.

한편 음악이 음식의 맛에 영향을 미치는 연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미국 아칸소대학 연구팀이 최근 국제학술지 ‘에피타이트’(Appetite)에 발표한 논문에서도 잔잔한 재즈가 단 음식에 영향을 준다고 나타났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