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커집단 ‘어나니머스’, 소아성애자들에 전쟁 선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해커집단 어나니머스
유튜브 영상 캡처

국제적으로 유명한 해커집단 ‘어나니머스’가 이번엔 아동포르노를 유포하고 공유하는 소아성애자들에게 전쟁을 선포하고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11일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이 해커집단은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와 트위터를 통해 소아성애자들의 웹사이트를 공격하기로 결정, 작전명 ‘오퍼레이션 페도쳇’(Operation PedoChat)을 발표했다. 여기서 페도(Pedo)는 소아성애자(Paedophile)를 뜻한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해커집단의 회원으로 보이는 한 인물이 “최근 채팅과 사진 등을 공유하는 소아성애자들을 위한 웹사이트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자신들의 새로운 캠페인을 벌이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어나니머스는 그 전염병(소아성애를 지칭)을 인터넷에서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우리의 지지자들을 위해, 인류를 위해, 그리고 우리 자신의 유희를 위해 이 같은 사이트를 철저히 파괴해 인터넷에서 추방하겠다.”고 덧붙였다.



어나니머스는 지난해 10월에도 ‘오퍼레이션 다크넷’(Operation Darknet)이라는 작전명으로, 아동 성적학대자들이 운영하는 40여 개의 웹사이트를 폐쇄했다고 주장하며 약 190개의 IP주소를 인터넷상에 공개한 바 있다.

소아성애자 사이트는 일반적으로 인터넷 사용자가 쉽게 볼 수 없는 곳에 숨겨놓은 경우가 많아 이번 어나니머스의 공표는 이들 사이트에 대해 매우 철저하게 공격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어나니머스 측은 “이번 작전을 단기간에 완료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전 세계 우리 회원들이 이 일에 참여해 소아성애자에 대한 정보는 수집,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소식에 대해 네티즌들은 “힘내라, 어나니머스!”, “정부는 그들을 고용해라.”, “이번 행동을 지지한다.” 등의 호응을 보이고 있다.

▲ 오퍼레이션 다크넷 트위터 이미지
데일리메일 캡처



사진=데일리메일 캡처(유튜브)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