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손님 죽어도 장사는 계속” 패스트푸드점 영업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장에서 손님이 사망했지만 사고에는 관심이 없다는 듯 계속해서 햄버거를 판 맥도널드 매장이 논란에 휘말렸다.

크로아티아 시베니크에 있는 한 맥도널드 매장. 이곳에선 최근 햄버거를 시킨 여자가 테이블에 앉은 채 갑자기 사망했다.

남편이 부른 구급차가 달려갔지만 여자는 이미 숨이 끊어진 뒤였다. 가슴통증을 호소하다 쓰러진 여자의 사인은 심장마비로 확인됐다.

구급차는 그러나 시신을 당장 수습하지 못했다. 검찰이 현장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검찰은 1시간 30분 뒤에야 현장에 도착했다.

도마에 오른 건 맥도널드의 사고대응이다.

검찰이 도착할 때까지 셔터를 내렸어야 하지만 문제의 맥도널드 매장은 시신에 담요를 덮어놓은 채 버젓이 정상영업을 했다. 매장에 있는 손님들에게도 갑작스런 사망사고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전혀 알리지 않았다.

24sata 등 현지 언론에 이 같은 사실이 보도되며 비판이 쇄도하자 맥도널드 크로아티아는 허겁지겁 성명을 내고 해명에 나섰다.

”드라이브 스루(자동차에서 직접 햄버거를 주문하는 시설)만 영업을 했을 뿐 시신이 완전히 수습될 때까지 매장영업은 즉시 중단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시 현장에 있던 손님들에 따르면 맥도널드 측 성명은 사실과 다르다.

당시 매장에 있었다는 한 손님은 “그런 사고가 생기면, 특히 패스트푸드점이라면 문을 닫는 게 정상이었겠지만 아무도 매장을 폐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