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람처럼 서면 2.2m ‘세계에서 가장 키 큰 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보다 키 큰 개 있으면 나와봐!”

사람처럼 섰을 때 무려 2m가 훌쩍 넘는 개가 세계 최장신 개로 등재됐다.

기네스위원회 측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에 사는 그레이트 데인종(種)인 제우스를 세계 최장신 개로 2013년판 기네스북에 등재한다.”고 발표했다. 

개의 키는 발에서 어깨까지가 기준이며 제우스는 무려 44인치(111.8 cm)를 기록했다. 이는 기존 기록 보유견인 역시 같은 종인 애리조나에 사는 자이언트 조지보다 1인치 더 크다. 또 제우스는 사람처럼 섰을 때 웬만한 농구선수보다도 큰 2.25m에 이른다.

올해 3살인 제우스의 몸무게도 70.3kg에 달해 주인은 제우스 밥 값에 허리가 휠 지경.

견주 데니스 도어레그는 “제우스는 물 먹을 때 싱크대에 서서 그냥 먹는다.” 면서 “너무나 커서 당나귀인지 개인지 묻는 사람들이 많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나 크지만 사랑스러운 개” 라면서 “제우스를 태우기에 차가 너무 작아 밴을 샀다.”고 덧붙였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