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덜 익혀라” “바싹 익혀라” 고기 구워먹다 총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기는 덜 익혀야 부드럽다.” “고기는 잘 익혀 먹어야 한다.”

고기를 얼마나 익혀 먹어야 좋은가를 놓고 벌어진 실랑이가 살인사건으로 이어졌다. 미국 플로리다에서 갈비 조리법을 놓고 싸움을 벌인 게이커플 사이에 총격사건이 발생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동거 중인 커플이지만 갈비조리에 대한 취향은 완전히 달랐다. 한 사람은 약간은 덜 익혀 연안 고기를 원했지만 정작 요리를 한 사람은 갈비를 바짝 조리해 완전히 익혀 먹으려 했다.

의견충돌이 생긴 두 사람은 목소리를 높이며 격한 언쟁을 벌였다. 그러다 감정을 다스리지 못한 한 사람이 총을 꺼내 방아쇠를 당겼다. 갈비요리를 한 사람은 총을 맞고 현장에서 사망했다.

사건은 이들 게이커플과 함께 살던 사람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출동한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는 “내가 총을 쐈다.”고 범행을 시인했다. 갈비조리법 때문에 싸움이 벌어졌다는 사실도 부인하지 않았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