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자보다 예쁜’ 안드레 페직, 여성지 표지모델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보다 예쁜 남자’로 유명한 남성 모델 안드레 페직(21)이 유명 여성지의 표지 모델로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보스니아 출신의 페직은 웬만한 여성의 미모를 능가하는 묘한 매력을 발산하는 모델로 1년 전 여성용 란제리 모델로 캐스팅돼 눈길을 끈 바 있다.

해외언론에 따르면 페직은 세르비아판 ‘엘르’ 신년호 표지 모델로 기용돼 유명 프랑스 디자이너 장 폴 고티에의 남녀 의상을 입고 특유의 매력을 뽐냈다.

고티에는 “페직은 남녀 옷 모두 소화 가능한 특별한 모델로 초월적인 미를 가졌다.”고 극찬했다.



페직은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내 안의 남성인 빅터와 여성인 빅토리아가 서로 다툰다.” 면서 “빅토리아는 섹시한 란제리를 입지만 빅터는 남성적이고 공격적인 슈트를 입는다.”고 밝혔다.

페직의 성(性)과 관련된 언급은 과거에도 여러차례 있었다. 지난해 뉴욕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페직은 “나에게 있어 남성 혹은 여성은 별로 중요하지 않아 수술에도 관심이 없다.” 면서 “남성처럼 혹은 여성처럼 보이기를 원할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페직은 8살 때 내전으로 인해 조국을 떠나 호주로 망명했으며 맥도널드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 모델로 발탁됐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