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려 11명 여성에게 22명 자식낳은 백수男 ‘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직업도 없는 백수 남자가 무려 11명의 여성 사이에서 22명의 자식을 낳았다면 믿을 수 있을까?

화제의 남성은 영국 컴브리아에 사는 올해 58세의 레이몬드 헐. 그의 사연이 언론에 오르게 된 것은 지난 8일(현지시간) 열린 재판 때문이다.

대마 혐의로 기소된 헐은 현지 재판부로 부터 18개월을 선고받았으나 집행유예 2년을 받고 풀려났다. 재판부가 선처를 내린 이유는 22개월 된 아들을 돌봐야 한다는 이유 때문.

서류상으로 단 한차례 밖에 결혼하지 않은 그가 무려 11명의 여성과 정을 통한 사연은 4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헐이 처음 아빠가 된 것은 그의 나이 16살 때. 이후 ‘공식’ 부인 페트리샤와의 사이에서 4명의 자식을 낳았다.



9년 후 부인과 갈라선 그는 이때부터 화려한 여성 편력을 과시하며 줄줄이 자식을 낳았으며 50줄을 훌쩍 넘어서도 ‘정력’은 멈추지 않았다.

특히 2년 전에는 무려 32년 연하의 빵집 처녀 엠마 맥닐(26)을 만나 살림을 차리고 지난해 또 자식을 낳았다. 이렇게 총 낳은 자식들만 무려 22명. 더욱 놀라운 것은 헐이 10년 전 부터 허리가 아프다는 이유로 집에서 놀고있다는 사실. 

헐은 “처음 한 두 자식을 빼고는 아이들의 생일도 모르겠다” 면서 “하지만 나는 아이들을 너무나 사랑하며 삶의 후회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19명의 손자들도 두고 있으며 22개월 된 어린 아들을 돌보는 재미로 하루하루를 살고있다”며 웃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