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봉 4억’ 받는 남자 ‘시급 8000원’ 알바하는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 심심해서…”

연봉 4억원이 넘는 남자가 패스트푸드 점에서 시급 8000원 짜리 아르바이트를 한다면 믿을 수 있을까?

최근 미국 프로미식축구팀(NFL)의 한 선수가 오프시즌을 맞아 한 샌드위치 매장에서 ‘알바’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현지에서 유망주로도 주목받고 있는 이 선수의 이름은 세인트루이스 램스 소속의 러닝백 테렌스 가나웨이. 지난해 드래프트 6라운드에 지명된 가나웨이는 루키 최저 연봉인 39만 달러(약 4억 2000만원)를 받고 램스에 입단했다.

거액의 연봉을 받는 NFL 선수들이 대부분 오프시즌에 세계 여행을 하며 휴식을 취하는데 반해 가나웨이는 특별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바로 샌드위치점에서 시급 7.5달러(약 8100원)를 받으며 일하고 있는 것.

그가 ‘알바’를 하게 된 사연은 특별하다. 가나웨이는 최근 트위터에 “오프시즌이 너무나 지루하다. 남아도는 시간을 채워 줄 무엇인가를 찾고 있다.”고 올렸다.



이 트윗을 한 유명 샌드위치점 매니저가 보고 ‘알바’를 제안하자 가나웨이가 선뜻 받아들인 것. 현재 텍사스의 한 매장에서 일하는 가나웨이는 1주일에 3일을 이곳에서 보내며 짭짤한(?) 수입도 챙기고 있다.

가나웨이는 “주요 업무는 바닥을 쓸고 테이블을 닦는 것”이라며 “샌드위치 만드는 연습을 하며 때때로 카운터에서 주문도 받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가나웨이는 시간 때우기 용으로 일을 설렁설렁하지는 않는다. 

가나웨이는 “내 목표는 NFL 최고의 선수가 되는 것으로 훈련 캠프가 열릴 때 까지 이 일을 할 예정”이라면서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듯 매장에서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한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