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세상에 단 1대뿐인 ‘람보르기니 프레군타’ 경매 나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상에 단 1대뿐인 람보르기니 슈퍼카가 경매에 나온다.

프랑스 슈퍼카 딜러 오토드롬은 14일(현지시간) ‘람보르기니 프레군타’를 경매에 내놓는다고 밝혔다.

낙찰 예상가 160만 유로(약 23억 3900만원)인 프레군타는 이탈리아 브랜드인 람보르기니가 1998년 독일 폴크스바겐그룹에 인수되기 직전 프로토타입으로 제작된 차량으로, 당시 주력 모델이었던 디아블로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특히 프레군타는 최근 사륜구동을 채택한 베네노와 아벤타도르와 달리 기존 후륜구동 방식을 유지한 이탈리아 람보르기니의 마지막 모델로 와일드한 드라이빙을 느낄 수 있다고 전해졌다.

프레군타는 디아블로의 530마력을 내는 5.7리터 12기통 엔진을 탑재해 제로백(0~100km/h까지 내는 데 걸리는 시간)을 3.9초에 끊으며 최고속도는 시속 333km까지 낼 수 있다.

푸조 207cc 등 하드탑 컨버터블 디자인으로 유명한 프랑스의 제조업체 율리에즈가 디자인을 맡았던 프레군타는 기반이 된 디아블로처럼 납작한 쐐기(엣지) 모양을 탈피했으며 전투기에서 영감을 얻어 둥글면서도 볼륨감 넘치는 디자인으로 탄생했다.

또한 프레군타의 내부 인테리어는 전투기 조종석을 연상시키며 뒷거울 대신 후방 카메라를 탑재해 당시 최첨단 기술을 접목했다.

아울러 프레군타의 도색에는 전투기 콘셉트에 맞춰 F-15SE 사일런트 이글 전투기에 사용된 실제 스텔스 페인트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미 자동차수집에 관심이 많은 여러 백만장자가 이 차량에 대해 물어보는 등 지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오토드롬 딜러 미셸 레비는 귀띔했다.

사진=오토드롬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