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죽만 남긴 채 죽은 염소, 범인은 전설의 흡혈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설의 동물이 진짜 존재하는 것일까?

아르헨티나에서 가축들이 이상한 죽음을 당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알마 물라’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전설의 흡혈귀가 출몰한 것이라는 소문이 돌면서다.

아르헨티나 지방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의 펠레그리니라는 곳에서는 최근 새끼염소가 의문투성의 죽임을 당했다. 평범한 농민가정에서 자라던 새끼염소는 하룻밤 사이에 가죽만 남긴 채 증발하듯 죽어버렸다.

장기가 남김없이 사라지고 피는 한방울도 남아 있지 않았다. 심지어 두개골까지 사라진 상태였다. 무언가 새끼염소의 가죽만 남기고 알맹이를 쏙 빼간 듯했다. 성기에는 무엇엔가 물린 자국이 있었다.

주민들은 “알려진 동물의 공격을 받은 게 아닌 것 같다. 전설의 동물로부터 공격을 받은 게 분명하다.”며 공포에 떨기 시작했다.

비슷한 시기에 아르헨티나 키밀리라는 곳에서는 망아지가 정체를 알 수 없는 동물의 공격을 받고 죽었다. 현장에는 망아지가 저항한 흔적이 있었지만 혈흔은 없었다.

주민 중 몇몇은 “망아지가 죽은 날 이상한 동물을 봤다.”고 말했다. 마을에는 바로 “흡혈귀가 출몰했다.”는 소문이 퍼졌다. 아르헨티나 북부에는 ‘알마 물라’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전설의 동물이 있다.

근친상간을 범해 죄를 받아 동물이 됐다고 전해져 온다.

사진=인포바에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