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37년동안 추적해 온 ‘명물 혹등고래’ 끝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이 14m의 거대한 혹등고래가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롱아일랜드 해변에서 죽은 채로 발견됐다.

이 혹등고래는 해양학자들이 1976년 이후 무려 37년간 추적해 온 유명고래 ‘이스타(Istar)’로 밝혀졌다.

이스타는 바벨론 ‘다산의 여신’으로 불리는 이쉬타르(Ishtar)에서 따온 것으로, 과학자들에 따르면 이스타는 지금까지 적어도 11마리의 새끼를 낳았으며 41년을 산 것으로 추정된다.



해양 생태계 보호 단체인 리버헤드 재단(Riverhead Foundation)의 킴벌리 더럼은 “이스타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고래”라며 “사인은 아직 밝혀지진 않았지만 ”배에 부딪혀 생긴 두개골 손상이 치명적이었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이스타에게 어떠한 전자적인 추적장치는 달지 않았지만 그녀의 추적을 위해 꼬리에 독특한 마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혹등고래는 보통 몸길이 11∼16m, 몸무게 30∼40톤에 달하며 수명이 60년 정도로 알려져있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