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7살 수리 크루즈, 자기 이름 딴 패션 브랜드 론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의 ‘슈퍼 베이비’ 수리 크루즈가 ‘사장’ 명함을 들고 다닐 날이 멀지 않았다.

영국매체 더 선은 10일(현지시간) “톰 크루즈의 7살 딸 수리가 올 가을 경 자신의 이름을 딴 패션 브랜드를 론칭한다.”고 보도했다.

총 230만 달러(약 25억원)가 투자될 것으로 알려진 일명 ‘수리 브랜드’는 어린 소녀들을 대상으로 한 옷과 신발, 액세서리를 자체 디자인 해 판매할 예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수리 브랜드’는 올 가을 미국 뉴욕에 위치한 한 백화점에 입점할 예정이며 반응이 좋을시 내년 북미 전역으로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수리 엄마인 배우 케이트 홈즈의 측근은 “수리는 7살의 어린 나이지만 놀라울 정도로 패션에 관심이 많다.” 면서 “현재 뉴욕 생활을 즐기며 학교도 잘 다니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톰 크루즈와 케이티 홈즈는 결혼 5년 만인 지난해 이혼했으며 현재 수리는 뉴욕에서 엄마와 살고있다.

특히 지난 달에는 LA에 거주 중인 톰 크루즈가 딸과의 ‘거리’를 줄이기 위해 우리 돈 80억원 짜리 전용기를 수리에게 생일선물 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