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주판 10대 왕따? … ‘골프공 폭탄’ 에 양손 잃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교폭력의 연장선상일까

호주의 10대 소년이 친구들과 놀다 신원미상의 10대들이 던진 사제폭탄이 터져 양손을 잃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12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퀸즐랜즈주 입스위치 댐피어에 사는 마이클 보건(15)은 지난 10일 오후 자기집 마당에서 친구들과 놀던 중 또래들이 던진 수제 골프공 모양의 물체를 무심코 받아 흔들다 갑자기 터지는 바람에 큰 피해를 입었다.

15~18세의 소년 3명은 입스위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데, 보건은 9시간의 대수술을 받았으나 손은 뼈와 피부만 있고 손가락은 새끼 손가락과 세개의 손가락만 남는 끔찍한 부상을 입었다.

보건의 어머니 레베카 보건은 “이 폭발은 단순한 사고가 아니며 내 아들에게 폭탄을 던진 10대들은 살인미수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족들은 보건은 과거 학원폭력의 피해자 였으며 이번 사건도 그 연장선상에서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입스위치 시장 폴 피사세일은 소년의 가족을 만나 위로했으며, 경찰은 폭발 직후 현장에서 달아난 소년 두명의 행방을 찾고있다.

인터넷 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