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외국인이 본 ‘성형 한국’…美의 기준 너무나 엄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모에 집착하는 한국, 생활하기가 너무 어려웠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3일(현지시간) 대구에서 일한 미국의 원어민 교사가 한국인의 외모 지상주의를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이 원어민 교사는 에슐리 페레즈로 쿠바와 필리핀, 한국인의 피가 섞인 혼혈 여성이다. 대구에서 영어교사로 일한 그녀는 검은색 피부에 뚱뚱한 체격을 가졌다. 그녀는 “한국인들은 이런 외모를 아름답다고 여기지 않았다.”며 깊은 자괴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그녀는 다른 백인 친구들보다 더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학생들은 그녀의 검은 피부를 보고 무서워했고 화장품을 사려 해도 피부색에 맞는 것이 거의 없었다. 프리사이즈 옷도 너무 작게 나와 몸에 맞는 옷을 고르기도 고역이었다.

그녀의 입장에서 본 한국인들의 ‘예쁜 외모’에 대한 잣대는 지나쳤다. 특히 그녀가 근무한 학교의 동료는 수많은 종류의 다이어트를 하며 몸을 혹사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한다. 학교 밖에서 학생들에게 성형수술 전단을 나눠주는 모습도 의아스러웠다.

데일리 메일은 이와 관련 “한국은 아름다움에 대해 엄격하고 좁은 기준을 가지고 있다. 한국인은 단일민족으로 인종적으로 비슷한 얼굴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란 서울의 한 대형 성형외과 원장의 말을 인용, 한국의 미의 기준이 엄격한 이유를 소개했다.

한편 19~49세의 서울 거주 여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의 여성이 성형수술을 한 적이 있다고 알려졌다.

정선미 인턴기자 j2629@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