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선원 다리 꼭 끌어안는 ‘야생 바다사자’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를 헤엄치던 바다사자가 보트 위에 올라와 선원을 끌어안는 장면이 포착돼 화제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는 10일(현지시간) 선원 길킨슨이 미국 캘리포니아 해안에서 보트를 몰던 중 바다사자 한 마리가 스스로 보트 위로 올라와 그의 다리를 붙들고 누웠다고 전했다.

그 당시 길킨슨은 11살짜리 조카딸과 함께 바다에서 보트를 즐기고 있었다. 그때 지쳐 보이는 바다사자가 보트 주위를 맴돌더니 이윽고 보트 위로 올라왔다고 한다.


처음에는 망설이는 듯하던 바다사자는 뒤뚱거리며 길킨슨에게 다가와 다리를 끌어안고 머리를 기대며 편안한 표정까지 지었다.

길킨슨은 “지금까지 경험한 일 중 가장 놀라운 일이었다. 바다사자가 나에게 기대어 휴식을 취하는 것 같아 그대로 두었다.”고 이색적인 상황을 전했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 역시 “정말 놀랍고 귀엽기까지 하다.”, “바다사자가 정말 편안해하는 것 같다.”며 감상의 글을 남겼다.



정선미 인턴기자 j2629@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