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미통신] 복부에 전기톱 꽃힌 채 ‘멀쩡’하게 50km 이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기톱 사고로 끔찍한 부상을 당한 남자가 기적처럼 목숨을 건졌다.

브라질 남부 산타로사에 사는 농부 그레고리오 스테인메드크는 최근 자택 주변 나무를 자르다가 아찔한 사고를 당했다.

사용하던 전기톱을 놓치면서 전기톱이 복부에 박히는 큰 부상을 당했다. 하지만 남자는 큰 통증을 느끼진 않았다. 정신도 말짱했다. 남자는 집에 있던 부인을 불렀다. “배에 전기톱이 박혔어요. 도와주세요.”

기겁을 하고 달려나온 부인은 남편의 배에 박혀 있는 전기톱을 빼내려 했다. 부인은 운전면허를 딸 때 배운 응급처방 요령을 떠올리며 남자의 부상을 직접 살피려 했다.

남편은 그런 부인을 만류했다. 오히려 부상이 더 커질 수 있었기 때문이다. 남편은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며 응급차를 부르라고 했다. 남편은 지역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치료를 받은 뒤 다시 큰 병원으로 재이송됐다.

남자의 복부에는 여전히 전기톱이 꽂혀있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남자는 복부에 전기톱이 박혀 있는 채로 응급차를 타고 50km나 이동했다.

병원에선 미리 연락을 받은 수술팀이 대기하고 있었다. 남자는 약 2시간30분간 수술을 받고 상처를 꿰맸다.

수술에 참가한 의사는 “전기톱이 찌르고 들어가 약 10cm 정도 복부에 구멍(?)이 났지만 기적처럼 장기가 손상되진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크로니카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