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침 안 먹는 아들에게 전기총 쏜 황당 엄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끔찍한 가정폭력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플로리다 오를란도에 사는 37세 여자가 상습적으로 어린 두 아들을 폭행한 혐의로 체포돼 처벌을 받게 됐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여자는 상습적으로 두 아들을 폭행했다. 머리채를 잡아당기고 뺨을 때리는 건 흔한 일이었다. 급기야 여자는 전기총(전기충격기)까지 사용해 아들에게 체벌을 가했다.

10살 된 아들이 아침을 먹지 않겠다고 하자 버럭 화를 내면서 전기총을 가져다 아들의 무릎에 쐈다. 아들은 전기충격을 받고 바닥에 뒹굴었다.

여자의 무서운 폭력은 세상에 드러나지 않을 뻔했다. 은밀하게 자행되던 여자의 폭력을 고발한 건 개인사정으로 문제의 집에서 3주간 생활한 외부인이다.

이 사람은 우연하게 아들이 쓴 메모를 보고 고발을 결심했다. 엄마에게 매일 폭행을 당하던 아들은 “세상살이가 싫다”고 적었다. 사태의 심각성을 본 이 사람은 바로 사건을 경찰에 신고했다.

잔인한 여자는 가정폭력을 전면 부인했지만 경찰이 아들의 무릎을 보여주며 증거를 제시하자 허물어졌다.

여자는 아동폭력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됐다. 두 아들은 친척이 돌보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