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려 11억 원어치 귀금속 훔친 6인조 도둑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11억 원어치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6인조 도둑의 범행 현장이 생생히 포착됐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26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州) 애틀랜타에서 6인조 도둑들이 한 귀금속 판매점에 침입, 진열장을 부수고 약 100만 달러(약 11억 원)어치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났다고 보도했다.



6인조 도둑은 현재 수배 중이며, 경찰은 이들을 검거하기 위해 범행 현장이 찍힌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5명의 도둑이 귀금속판매점에 침입, 망치 등으로 진열대를 부수고 돈이 되는 귀금속을 쓸어 담았다. 그사이 한 명은 밖에서 망을 보는 역할을 맡았다. 이들이 훔쳐간 물건 중에는 가격이 1억 원에 달하는 시계도 있다.

현재 경찰은 범인들이 도망가다가 매장 안에 떨어뜨린 망치와 근처에 세워져 있던 자동차를 증거물로 확보한 상태이다. 자동차 안에 남아있는 옷 등을 단서로 범인을 쫓고 있다.

경찰은 “단시간에 물건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보아 사전에 주도면밀한 범행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정선미 인턴기자 j2629@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