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네안데르탈인, ‘동족상잔’ 식인흔적 발견”(스페인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멸종한 네안데르탈인이 과거에 아이를 비롯한 동족을 잡아먹은 식인문화의 흔적이 발견됐다.

스페인에서 발견한 네안데르탈인 12명의 유골을 조사한 결과 이들은 모두 한 가족으로, 구성원은 남자 3명, 여자3명, 10대 남자소년 3명, 2~9세 어린이 3명이었다. 이들에게 잡아먹힌 피해자는 강제로 두개골이 갈라지고 혀가 뽑히는 등 잔혹하게 살해됐다.

연구를 이끈 카를로스 라루에자-폭스 인류진화생물학 박사는 이들이 자신들의 이웃을 잡아먹을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한 겨울에 식량이 부족한 나머지 이 같은 식인 풍습이 행해졌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그는 “지금까지의 연구를 보면 이들은 사람을 잔인하게 살해해 인육을 날것으로 먹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어 “현생 인류가 대규모 그룹을 형성하고 함께 일하며 살았던 것과 달리 이들은 작은 그룹으로 모여 살았기 때문에, 환경이 열악한 겨울이 됐을 때 이 같은 식인 풍습이 성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네안데르탈인 가족의 흔적은 1994년 스페인 서북부 아스투리아스 지역의 한 동굴에서 발견했으며 2000년부터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됐다.

이 동굴의 온도가 매우 낮아서 네안데르탈인의 DNA가 비교적 양호한 상태로 보존돼 있었으며, 여기에는 다른 네안데르탈인이나 동물, 현생인류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이들의 유골은 동굴입구에서 700피트 떨어진 곳에 진흙 및 자갈과 함께 섞인 채 발견됐다.

카를로그 박사는 “희생자들은 대체로 돌로 만들어진 도구에 의해 살해되어 도축됐다”며 “이곳에서 발견된 DNA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네안데르탈인의 연구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 왕립학회(Royal Society)의 최신 학회보에 소개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