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만원에 딸 팝니다” 20살 케냐여자 경찰에 덜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활고에 시달리던 여자가 페이스북에 글을 띄우고 딸을 팔아넘기려다 경찰에 잡혔다. 팔려갈 뻔한 아이를 구해낸 건 우연히 글을 본 여기자였다.

케냐에 살고 있는 아그네스 무에니는 이제 20살이지만 벌써 4명의 자식을 둔 엄마다. 자식과 함께 어렵게 살고 있는 그는 최근 4살 된 딸을 팔기로 했다. 생활고를 견디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여자는 페이스북에 딸을 팔겠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그가 요구한 돈은 1000케냐실링. 우리나라 돈으로 1만2000원 정도였다.

말도 안 되는 돈에 팔려갈 뻔한 4살 어린이를 구한 건 케냐 일간지 ‘네이션’의 한 여기자였다. 페이스북에서 충격적인 글을 발견한 여기자는 아이를 사겠다며 무에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2시간 가까이 통화를 한 두 사람은 나이로비 근교에서 만나기로 했다.

드디어 얼굴을 맞댄 두 사람. 무에니는 몸값을 흥정했다. 딸을 1000실링에 팔려고 했지만 도저히 그 가격엔 넘겨주지 못하겠다면서 마치 물건을 팔듯 가격을 올리려 했다.

그래서 두 사람이 합의한 가격은 2만 케냐실링, 우리나라 돈 24만 3000원 정도였다. 2개월치 케냐 평균급여에 해당하는 돈이었다.

그러나 흥정을 마친 엄마에는 돈을 받기는커녕 수갑을 찼다. 여기자는 무에니를 만나기에 앞서 경찰에 신고를 했다. 경찰은 잠복하다가 두 사람이 거래를 마치기 위해 두 번째 장소로 이동하자 무에니를 체포했다.

무에니는 “자식을 모두 데리고 살 수가 없었다” 며 “딸에게 보다 나은 삶을 주기 위해 팔려고 했다”고 말했다.

외신은 “무에니가 전혀 후회하는 기색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