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변가에 등장한 수백명 산타들…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현지시각),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수백 명의 사람들이 미국 플로리다의 아틀랜틱 해안가로 모여들었다. 하지만 이들은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는 산타클로스가 아니라 서핑 마니아들로 올해로 4번째를 맞는 ‘산타 서핑 대회’에 참가하고자 모인 사람들이었다.

이 대회는 지난 2009년 이곳 플로리다 코코아 해변에서 한 업체가 상업용 광고를 찍으면서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사람이 서핑을 하는 장면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2010년 19명이 참가해 첫 대회를 열었다.

하지만 이후 일반인들의 관심을 끌며 참가자들이 꾸준히 증가해 이날은 210명의 산타 복장의 선수들과 수백 명에 이르는 관중들로 성황을 이루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대회 준비 관계자는 “내년에는 좀 더 도심 지역인 다운타운에서 경기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날에 비해 다소 쌀쌀해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한 참가자는 “오늘은 크게 거친 파도는 없어 다행”이라며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산타 복장을 하고 물에 뛰어드는 모습을 보는 것은 환상적인 일”이라고 말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티 셔츠 판매 등으로 4백만 원에 달하는 기금도 모여 자선 단체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언론들은 덧붙였다.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