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가슴 보여줘!” 옷 들추며 女리포터 성희롱한 외국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 인터뷰 요청에 응한 한 외국 남성이 여자 리포터를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하는 사고를 일으켜 공안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고 27일 중국 인민일보 온라인판 인민망이 보도했다.

이 소식은 당시 피해를 본 아나운서가 속한 중국 후베이성의 한 방송사가 중국의 마이크로블로그 웨이보를 통해 공개하면서 확산됐다.



해당 영상은 24일인 크리스마스이브 후베이 성 우한에 있는 화중사범대학에서 촬영된 것으로, 원래 크리스마스를 맞아 축하성 멘트를 받으려고 기획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인터뷰 요청에 응한 한 외국인 남성은 갑자기 마이크를 들고 있던 여성 리포터에게 영어로 “난 당신을 사랑한다”, “내게 당신의 가슴을 보여달라”고 성희롱 발언을 내뱉었다.

당시 피해자인 여성 리포터 왕은 “내게 접근하며 겉옷을 들추려 했다”면서 “그들의 말과 행동은 나의 존엄을 모독한 것”이라며 분개해 했다.

한편 제보를 접한 중국의 공안 당국은 수사에 착수, 이미 용의자를 찾아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웨이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