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사진 속 눈동자에 비친 ‘범죄자’ 찾기 기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 속 사람 눈동자에 비친 모습을 확대해 범죄자를 찾아내는 실험이 성공을 거둬 조만간 사건 수사에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영국 요크대학교 심리학 연구팀은 8명의 피실험자 눈동자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저널(PLoS ONE) 최신호에 게재했다.

이번 연구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사진 속에 등장하는 사람의 동공을 연구 대상으로 삼았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동공은 사물이 반사되는 거울과 같은 존재다. 따라서 범죄를 목격한 인물의 사진이 있다면 그 사람의 동공에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해주는 정보가 담겨있을 것이라는 것이 이번 연구주제였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요크대학 연구팀은 피실험자 앞에 4명의 사람을 세워놓고 고해상도의 증명사진을 촬영했다. 이어 연구팀은 피실험자의 동공 속에 비친 4명의 사람 모습을 추가 작업으로 확대, 가공한 후 흐릿한 사진을 추출했다.

그결과 이 흐릿한 사진 속 인물이 아는 사람일 경우 84%, 모르는 사람일 경우 71%의 정확도를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논문의 선임저자 요크대학 롭 젠킨스 박사는 “사람의 동공은 마치 검은 거울과도 같다” 면서 “동공 속에는 당신이 누구와 있는지 어디에 있는지 정보를 담고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통 사진이 존재하는 인질 사건, 성범죄 사건 등에 이 기술이 적용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아직 이 기술이 가진 한계점도 많다. 사진 속 인물이 카메라를 정면으로 바라봐야 하는 점, 사진의 화질 문제 등이 넘어야 할 과제이며 특히 프라이버시 침해 가능성도 다분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