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침수된 주차장서 보드 타는 사람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영국 서부 지역에 폭풍우가 몰아치면서 침수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일부 젊은이들이 침수된 공원과 지하 주차장에서 웨이크보드를 타는 위험천만한 도전 장면을 인터넷상에 공개해 주목받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프로 웨이크보더 조지 길(18·런던)과 프로 웨이크보더 코치 잭 해머리스(24·서리)는 자신들이 속한 팀 스태프들과 함께 서리주(州) 길포드에 있는 베드퍼드 로드 지하주차장에서 웨이크보드 묘기를 선보였다.

그들이 탄 웨이크보드는 도르래 방식으로 동력을 전달해 최고 속도 시속 24km 정도까지 낼 수 있는 레드불사(社)의 윈치-풀리 시스템 모터로 운용됐다.

이들은 통행인이 없는 지난 5일 밤까지 기다린 끝에 이 같은 묘기를 실현했다.

두 사람은 다년간의 경력을 지닌 프로라 무사히 콘크리트 기둥 사이를 피하며 보드를 탔지만, 몇 차례 위태로운 순간에 처하기도 했다.

이들은 앞서 침수된 인근 셜퍼드 공원에서도 웨이크보드를 탔으며, 더 큰 스릴을 느끼기 위해 이 같은 묘기를 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침수된 주차장의 물 깊이는 60cm 정도이며, 공원은 이 절반인 30cm 정도였다고 한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