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경찰국장’ 꿈 이룬 9살 암투병 소년…감동사연

작성 2014.02.03 00:00 ㅣ 수정 2014.02.03 15: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암 투병 중인 9세 소년이 지역 당국의 배려로 평소 꿈이었던 ‘경찰국장’ 직무를 수행한 사실이 알려져 네티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미국 온라인 매체 허핑턴 포스트의 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연의 주인공은 디트로이트 주에 거주 중인 초등학생 ‘제이본 펠튼’(9)이다.

작년 4월, 펠튼은 복통 증세로 지역 병원을 찾았었다. 펠튼의 엄마인 아만다 클링크스케일즈는 아들이 그저 ‘위에 문제가 생겼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결과는 심각했다. 펠튼이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진단을 받은 것이다.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은 혈액·골수 내 림프구 계통 세포에서 발생하는 혈액암으로 화학치료가 병행되지 않으면 6개월 내 사망할 확률이 매우 높은 무서운 병이다. 특히 한참 꿈을 키워나갈 시기의 9살 소년에게 ‘혈액암’ 진단은 많은 고민을 안겨줄 수밖에 없었다. 평소 정의감이 투철했던 펠튼의 꿈은 다름 아닌 ‘디트로이트 경찰 국장’이었다.

치열하게 병마와 싸워나가던 지난 31일, 펠튼에게 뜻밖의 소식이 전해졌다. 지역 당국의 배려로 평소 꿈이었던 ‘디트로이트 경찰국장’ 직무를 수행할 기회가 주어진 것이다.

어린이 사이즈로 맞춰진 경찰제복을 입고 국장 전용 출근차량으로 디트로이트 경찰국에 출근한 페튼은 헬리콥터로 디트로이트 시내를 순찰하는 등 실전 업무를 체험했다. 직무 체험 중 현 디트로이트 경찰국장인 제임스 크레이그는 깍듯한 어조로 펠튼에게 “더 지시하실 것 없습니까?”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펠튼은 “오늘 하루 휴가 다녀오세요”라며 여유 있는 농담을 던져 주위 사람들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확대보기
펠튼의 하루업무가 끝날 무렵 디트로이트 경찰국은 작은 파티장소가 됐다. 평소 치료 때문에 학교에 오지 못한 펠튼을 위해 친구들이 피자를 들고 경찰서를 찾아온 것이다.

시종일관 훈훈한 분위기에서 멋진 하루를 보낸 펠튼을 바라보며 엄마는 대견함을 느꼈다. 그녀는 “펠튼은 평소 도시를 지키는 경찰이 얼마나 멋지고 자랑스러운 존재인지 내게 말해왔다”며 “항암치료로 많이 힘든 아들에게 이번 체험이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감동을 느낀 것은 경찰 당국도 마찬가지였다. 크레이그 국장은 “하루하루 병마와 힘겹게 싸우고 있는 소년의 강인한 정신이 내게 큰 감명을 줬다”고 전했다.

사진=허핑턴 포스트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