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중고폰 가장 싸게 살 수 있는 시간대 언제?

작성 2014.02.18 00:00 ㅣ 수정 2014.02.18 18: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중고폰 시세


확대보기
업그레이드한 새로운 휴대전화 단말기가 쉴 새 없이 등장하면서 현재 사용중인 휴대전화를 중고로 팔려고 하거나, 합리적인 가격에 중고 휴대전화를 사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아이폰의 경우 다른 브랜드의 단말기보다 중고값이 ‘후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가운데, 해외의 한 IT전문 사이트가 ‘중고폰을 사고팔기에 가장 적합한 시기’를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독일의 ‘비드보이’(Bidvoy.net)라는 사이트는 지난 6개월간 휴대전화의 판매가격을 종합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예컨대 미국에서 중고 아이폰5S 16GB의 가격은 지난 2달간 거의 변동이 없었다. 지난 12월 500달러에 팔리던 중고 아이폰5S는 지난 2월 15일 기준으로 여전히 500달러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3개월간 평균 가격은 488.02달러였으며, 아이폰5S를 가장 비싸게 팔 수 있는 시간은 월요일 점심~오후 4시 사이로 최고 판매가격은 487.11달러다.

이 수치는 세계 최대 인터넷쇼핑몰인 이베이와 아마존에 올라온 수 천 개의 판매가 데이터를 종합한 것이다.


‘비드보이’는 중고 휴대전화 단말기를 팔는 사람이나 사는 사람이 국가별, 시기별로 최근 시세를 조사하는데 도움을 준다. 뿐만 아니라 종합한 수개월의 데이터를 통해 사고팔기에 가장 적절한 시간을 제시한다.

다만 독일과 미국, 영국의 휴대전화 단말기 및 태블릿PC 등의 가격만 조회할 수 있으며, 가격에는 배송료가 포함돼 있다.

사진=위는 포토리아(자료사진), 아래는 Bidvoy 캡쳐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