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아일랜드 제주’호텔, 카지노 제휴로 수익성 확보

작성 2014.02.27 00:00 ㅣ 수정 2014.02.27 10:4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최근 제주에서 중국인을 중심으로 급증하는 외국인 관광객들로 인해 숙박시설 수요가 늘면서, 호텔 객실을 일반에게 분양하는 ‘분양형 호텔’이 관광도시 제주의 특성에 맞는 투자상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오는 3월 제주시 연동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는 ‘디아일랜드 제주’ 호텔은 주도 내 카지노업체들과의 객실공급 마케팅제휴를 통해, 사업 안정성과 수익성을 더욱 높일 전망이라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디아일랜드 제주’ 호텔의 시행사인 제이디글로벌은 지난 21일 더 호텔 카지노 등과 상호 업무교류 및 공동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내용의 제휴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디아일랜드 제주’ 호텔은 지난 17일 미국호텔협회 교육원(AHLA)과의 호텔운영 컨설팅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제주도내 카지노업체들과 객실공급 마케팅제휴를 추진하는 등 앞으로도 세계적 인지도를 갖춘 글로벌 호텔체인과의 제휴도 계획돼 있다.

이번 마케팅제휴를 통해 카지노 고객은 제이디그룹이 운영하는 휴양/레저/숙박시설에 대해 요금할인과 예약이용정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되며, 양사는 적극적인 홍보마케팅과 지속적인 공동프로모션 활동을 전개하게 된다.

제이디글로벌은 카지노업체 외에도 국내 유수 기업체들과 임직원 복지여행 및 출장 프로그램을 통한 객실공급 계약을 확보해 두고 있다. 이어 국내 대표 호텔예약 사이트 및 여행업체들과의 연간객실공급 마케팅제휴도 계획되어 있다.

또한, 지난 17일 미국호텔협회 교육원 ㈜서비스레전드와 ‘휴양 레저 개발사업 파트너십’ 업무 제휴 양해 각서를 체결, 미국호텔협회 교육원의 차별화된 호텔매니지먼트 및 호텔교육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했다.

‘디아일랜드 제주’ 호텔은 오는 3월, 서울 강남역 인근에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본격 분양을 시작할 예정이다.

‘디아일랜드 제주’는 부동산 경기 침체에도 나홀로 활황을 주도했던 제주 호텔 투자의 선두주자 제이디홀딩스가 2012년 서귀포 ‘디아일랜드 블루’와 2013년 성산포 ‘디아일랜드 마리나’의 성공분양에 이어 세 번째로 진행하는 사업이다.

‘디아일랜드 제주’ 호텔이 준공되면, 제주도의 남쪽 서귀포(디아일랜드 블루, 143실)와 동쪽 성산포(디아일랜드 마리나, 215실), 북쪽 신제주 연동(디아일랜드 제주, 357실)을 입체적으로 연결하는 총 715실 규모의 호텔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된다

‘디아일랜드 제주’ 호텔은 제이디홀딩스가 제주에서 추진 중인 ‘디아일랜드’ 호텔&리조트 중에서도 가장 규모가 큰 지하 4층~지상 18층, 전용면적 기준 23.14~56.63㎡규모, 17개 타입의 객실 총 357실로 구성돼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하 3층~지상 2층에는 휘트니스&사우나, 대형 연회장, 차이니즈 레스토랑 등 각종 고급 부대시설이 들어서고, 지상 18층에는 바다와 한라산을 조망할 수 있는 스카이라운지가 조성될 뿐 아니라, 일부 객실에는 물에서 기포가 생기게 만든 욕조인 ‘자쿠지’를 설치해 최고수준의 시설을 갖춘 호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