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탈리아 나폴리 “개 배설물, DNA로 주인 찾아 벌금”

작성 2014.03.03 00:00 ㅣ 수정 2014.03.03 17: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아름다운 항구도시인 이탈리아의 나폴리가 ‘개 배설물’과의 전쟁을 시작했다고 미국 뉴욕타임즈 등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유명한 관광지인 나폴리는 눈부신 해변의 모습과는 다르게 도시 전체가 개 배설물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다.

애완견을 데리고 나와 함께 산책하는 주인들이 자신의 개가 ‘실례’를 하면 이를 깨끗하게 처리해야 하는 의무를 대부분 지키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 나폴리 관공서 측은 가가호호 애완견의 표본을 수집하고 버려진 배설물이 발견될 경우 DNA 검사를 통해 배설물의 ‘주인’을 찾아내겠다고 선언했다.

나폴리 관공서는 개의 혈액샘플을 표본으로 이용하며, DNA 분석을 전문으로 하는 업체와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주의한 또는 양심이 없는 애완견의 주인은 DNA검사를 통해 적발될 경우 500유로(약 73만 8000원)에 달하는 벌금을 내야 한다.


나폴리 부시장은 “애완견의 배설물이 점차 도시의 큰 문젯거리가 되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DNA검사 등 고도의 기술을 이용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과 캐나다에서도 애완견의 배설물이 도시 미화 및 환경에 걸림돌이 되자 DNA 기술을 이용해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고 미국 허핑턴포스트가 전했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