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욕타임즈’ 161년 만에 기사 정정…‘노예 12년’ 수상 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뉴욕타임스’가 161년 만에 자사의 기사 내용을 정정해 화제가 되고 있다고 4일(현지시각)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발행한 신문을 통해 1853년 6월 20일 자에 발행된 기사 내용을 정정한다고 밝혔다. 계기가 된 것은 다름이 아니라 영화 ‘노예 12년’이 지난 2일,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것.

이 영화는 실제 주인공인 솔로몬 노섭(Solomon Northup)이 쓴 자서전을 바탕으로 하여 제작된 영화이다. 솔로몬은 남북전쟁 직전 뉴욕에서 자유롭게 살다가 납치돼 12년 동안 루이지애나에서 노예로 살았다. 그의 고통스러운 경험은 이미 1853년에 펴낸 자서전이 베스트셀러가 되어 세상에 알려진 바 있다.

그런데 뉴욕타임스는 그의 자서전에 관한 내용을 1853년 6월 20일 자로 보도하면서 제목에는 솔로몬의 성을 ‘노스럽(Northrup)’으로 기사 내용에는 ‘노스롭(Northrop)’으로 잘못 기재하는 실수를 범했다며 이를 정정한다고 기사가 나간 지 161년 만에 발표했다.

이 같은 사실은 작가인 레베카 스클룻이 해당 기사 내용에서 이름이 잘못 게재되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해 3일, 트윗하면서 네티즌들의 화제를 몰고 왔었다.

뉴욕타임스는 이 같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오타에도 불구하고 타임의 당시 기사 내용은 그 당시 어떤 기록들보다도 완벽했고 권위가 있었다”며 기사의 우수성에 관해 언급하는 것을 빼놓지 않았다.

사진=영화 ‘노예 12년’ 스티컷(위), 뉴욕타임스 기사내용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