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15년도 대입 정시 수능 성적 비율 오른다…재수생 강세 예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5년 대입 최대 변수는 재수생이 될 전망이다.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최초 도입된 수준별 시험의 난이도 차가 뚜렷해 문제 한두 개로 대학 당락이 좌우되는 경향을 보였다. 이에 목표로 한 대학에 진학하지 못한 다수의 수험생이 2015 대입을 목표로 ‘재수’ 카드를 꺼냈다.

지난 12월,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발표한 ‘201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에 따르면 기존 수시 모집 인원이 줄고 정시 비중이 늘어나게 된다.

2015학년도 정시 모집에 대부분 대학은 수능 성적을 100% 반영할 예정이며 연세대, 이화여대 등 명문대들도 역시 수능 성적의 80% 이상을 반영해 정시 모집 인원을 선발한다. 정시는 수능 성적, 수시는 학생부와 논술 중심으로 갈 모양새다. 따라서 수능에 온전히 몰입할 수 있는 재수생이 정시 모집에서 유리한 위치에 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재수를 흠으로 여기던 예전과 달리 요즘은 목표 실현을 위한 선택으로 보는 경향이 강하다. 수능 점수에 맞춰 하향지원하기보다 목표했던 대학에 골인하기 위해 기꺼이 재수라는 카드를 선택하는 것이다. 따라서 재학생의 정시 입학 지원은 늘어난 재수생과 경쟁해야 하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상이다.

최근 서울대가 발표한 정시 모집 최종 합격자 결과만 봐도 그렇다. 합격자 명단에는 재학생보다 재수생, 삼수생 등 N수생의 비율이 더 높다. 수능에 온전히 시간을 할애하는 만큼 고득점 획득으로 합격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보인다.

메가스터디 교육연구소 김기한 소장은 이러한 현상에 관해 “2015학년도 정시는 어느 해보다 재수생의 강세가 예상된다”며 “재학생은 자신만의 공부법을 찾아 철저하게 수능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