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여기가 제일 편해!” 악어 콧잔등에 자리 편 ‘간 큰 개구리’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피난처?” 난폭한 악어의 콧잔등 위에 겁 없이 자리를 펴고 앉은 간 큰 개구리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 보기 드문 광경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강가에서 우연히 촬영됐다.

입을 쫙 벌리고 유유히 헤엄을 치는 악어와 그 위에서 태평한 표정을 짓고 있는 개구리의 모습은 새삼 동물 생태계 먹이 사슬구조에 혁명이 온 것은 아닌지 의심을 자아낸다. 하지만 현실은 이렇게 낭만적이지 않다. 이 악어는 하마, 코끼리도 무차별 공격하는 무서운 크로커다일과로 좀 전에 다른 개구리 한 마리를 이미 소화시킨 후다.



하지만 어쩐 일인지 이 악어는 콧잔등에 눌러 앉은 건방진 개구리를 그냥 두고 본다. 유난히 초롱초롱 빛나는 악어의 눈빛은 이 개구리를 먹잇감으로 보는 것인지 아니면 그저 애완용 장난감으로 보는 것인지 헷갈리게 한다. 자신의 목숨이 경각에 달린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개구리는 태평하게 계속 앉아있다.

이를 렌즈에 담은 사진작가 파미 비야스(39)는 “좀 전에 식사를 한 뒤라 악어는 배가 부른 상태였다. 그래서 개구리를 그저 놀이감으로 두고 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이 개구리는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스릴(?)을 원 없이 즐긴 뒤 무사히 악어로부터 탈출했다는 후문이다.

사진=Solent/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