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모女, 약혼자 살인청부 대가로 ‘하룻밤’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30대 여성이 자신의 약혼자를 살해해 주는 조건으로 ‘하룻밤’을 제공하려한 사실이 드러나 쇠고랑을 차는 신세가 됐다.

최근 미국 위스콘신주 워소시 경찰은 약혼자 존 샬페퍼의 살인을 청부한 혐의로 지역에 사는 제시카 스트롬(33)을 체포했다. 막장드라마의 소재로나 어울릴 법한 이 사건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일어났다.

스트롬은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한 남자에게 접근해 살인청부를 의뢰했으며 다음날 다시 만나 약혼자 존의 신상과 직장위치등 상세한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그녀는 경비행기를 소유한 이 남자에게 살인 후 멀리 날아가 아래로 떨어뜨리라며 시체 유기 방법까지 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스트롬이 자신의 몸까지 거래대상으로 삼은 점이다. 그녀는 남자에게 살인청부 대가로 현금 1000달러와 자신과의 ‘하룻밤’을 제안하며 유혹한 것으로 드러나 더 큰 충격을 안겼다.

이같은 사실은 이 남자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으며 경찰은 곧바로 스트롬을 체포했다.

현지언론은 “그녀가 약혼자를 살해하려한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면서 “모든 진술이 사실로 드러나면 최대 60년 형에 처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