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무려 440km’ 세계서 가장 빠른 ‘슈퍼카’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정도면 가히 괴물차라고 불러도 좋을 듯 싶다.

스웨덴의 한 자동차 회사가 최고시속이 무려 440km에 달하는 슈퍼카를 일반에 공개해 관심을 끌고있다.

비공식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에 오른 이 슈퍼카는 현재 스위스에서 열리고 있는 ‘2014 제네바모터쇼’에 당당히 ‘얼굴’을 공개했다.

슈퍼카 제작사인 코닉세그(Koenigsegg)가 만든 이 자동차의 이름은 ‘One:1’이다. 우리 돈으로 약 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 차의 성능은 그야말로 괴물급이다.

5리터 V8엔진을 탑재한 One:1은 최고출력 1340마력으로 제로백(0-100km/h)은 2.8초, 시속 400km까지 도달속도는 단 20초에 불과하다.

특히 현재 공식적인 세계 최고 속도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부가티 베이론 슈퍼스포츠’ 보다 9km/h 이상 빠르다는 것이 제작사 측의 설명.

코닉세그 측은 “자체 테스트 결과 최고 속도 440km/h를 기록했다” 면서 “액셀러레이터를 밟는 순간 순식간에 400km/h에 도달하는 경험을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모두 5대가 제작됐으며 이미 다 팔린 상태”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