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제일 비싼 ‘아이폰’, 다이아만 700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700개의 다이아몬드가 투입된 수제 명품 아이폰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보석전문 업체 앨커미스트 런던(Alchemist London)이 제작한 ‘밀리언달러 아이폰’의 모습을 5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름 그대로 이 아이폰은 보기만 해도 눈이 부신 초고가의 보석들로 장식돼있다. 테두리는 24캐럿 순금으로 만들어져있고 여기에는 700개의 다이아몬드가 촘촘히 박혀있다. 내비게이션 버튼 또한 24캐럿 순금이다. 압권은 뒷면의 애플로고다. 아이폰의 상징과도 같은 이 로고는 오직 53개의 다이아몬드로만 만들어졌다.

이 아이폰은 수제품으로 총 7개월의 제작기간을 거쳤다. 알캐미스트 런던 측은 “체계성, 꼼꼼함, 정밀함이 이 제품을 나타내는 단어들”이라며 “첨단 테크놀로지와 미학적 완전성이 결합된 창조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제품은 충전기, USB 케이블, 전용 케이스가 동봉된 박스세트로 판매되며 가격은 100만 달러(약 10억 7,000만원)다.

사진=앨커미스트 런던(Alchemist London) 공식홈페이지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