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술 때문에…내기 져 ‘길고 긴 이름’으로 개명한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 놈의 술 때문에…

뉴질랜드의 한 남자가 술취해 포커를 하다 내기에 져 이름을 개명한 기막힌 사연이 알려졌다.

특히 남성은 자신의 이름을 ‘풀 메탈 하복 모어 섹시 앤 인텔리전트 댄 스포크 앤드 올 더 슈퍼히어로스 컴바인드 위드 프로스트노바’(Full Metal Havok More Sexy N Intelligent Than Spock And All The Superheroes Combined With Frostnova·이하 프로스트노바)라는 긴 이름으로 바꿨다.



이같은 사실은 최근 프로스트노바(22)의 친구가 뉴질랜드 당국이 발행한 문서를 사진과 함께 한 소셜네트워크 사이트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 남자는 “5년 전 술취한 프로스트노바가 포커 게임 중 내기에 져 이렇게 이름을 바꿨다” 면서 “다시 이름을 바꾸기 위해서는 3년을 기다려야 한다”고 밝혔다.

술취해 한 내기가 남긴 상처(?)는 생각보다 컸다. 자신의 이름이 법적으로 바뀌었다는 것을 그간 실감하지 못했던 프로스트노바는 최근 여권이 만료되면서 특유의 긴 이름이 당당히 찍혔다.

뉴질랜드 내무부 측은 “법적으로 허용되는 이름이 알파벳 100자 이내” 라면서 “서류상의 아무런 문제가 없어 정식으로 등록됐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