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하늘에 뜬 달?…보름달처럼 뜬 토성위성 레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늘에 뜬 달의 모습일까?

최근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가 밤하늘에 보름달처럼 뜬 토성의 위성 레아(Rhea)의 모습을 공개해 관심을 끌고있다.



마치 지구의 달과 똑같은 모습으로 보이는 레아는 토성의 제5위성으로 지난 1672년 카시니가 발견했다. 우리의 달처럼 얼굴 곳곳에 흉터(크레이터) 자국이 선명한 레아는 토성의 위성 62개 중 두번째로 크지만 달의 절반(레아의 지름은 약 1500㎞)에도 못미친다.

이 이미지는 지난해 9월 10일 나사와 유럽우주기구(ESA)가 공동으로 개발한 토성탐사선 카시니호가 160만km 상공 위에서 촬영한 것이다.

나사 측은 “언뜻보면 달과 레아가 매우 유사하게 보인다” 면서 “레아 역시 다른 위성과 마찬가지로 태양계 형성의 역사를 연구할 수 있는 소중한 자료”라고 밝혔다.

한편 카시니호는 1997년 지구를 떠나 2004년 토성 궤도에 안착해 선회비행을 반복하면서 탐사 활동을 진행중이다. 그간 카시니호는 토성과 위성 타이탄에 다가가 촬영한 14만장의 화상을 지구로 송신했다.

사진설명=보름달 처럼 뜬 레아와 아래는 토성의 최대위성 타이탄과 레아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