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방중 뒷걸음 치다 강에 풍덩...스페인판 ‘눈사람 기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을 하던 기자가 강에 풍덩 빠지는 사고가 났다.

곧바로 구조돼 봉변을 면한 기자는 그러나 흠뻑 젖은 채 그대로 방송을 계속해 “직업정신이 투철한 진짜 기자”이라는 칭찬을 한몸에 받았다.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의 하엔이라는 마을은 최근 고립 위기에 처했다.

강물이 불어나면서 허름한 교량을 이용할 수 없게 된 때문이다. 교량이 파괴된 건 아니지만 주민들은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교량을 이용하지 못해 외부와 사실상 단절됐다.

주민들은 병원에도 못가고, 학생들은 등교를 못했다.

스페인 방송 수르는 기자를 현장에 보내 사태를 보도했다.

기자는 불어난 강을 배경으로 마이크를 잡고 임시교량이 유일한 연결통로인 하엔 마을이 고립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고는 생방송 뉴스가 나가고 있을 때 발생했다. “주민들이 교량이 무너질까 두려워 외부출입을 못하고 있다.”며 보도에 열중하던 기자는 뒷걸음을 치다가 그만 강에 풍덩 빠지고 말았다. 다행히 주변에 있던 주민과 방송국 관계자들이 기자를 재빨리 건져내 큰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다.

기자가 놀라운 직업정신으로 감동을 준 건 이때부터다.

물에서 나온 기자는 바로 카메라 앞에 섰다. 데스크는 그런 기자에게 “괜찮은가. 문제 없는가.”고 다급하게 물었지만 기자는 한동안 대답을 못했다.

하지만 흐트러짐 없이 똑바로 선 채 카메라를 응시했다. 잠시 후 물이 줄줄 흐르자 재킷 앞을 열고 다시 방송을 시작했다.

강에 빠져 흠뻑 젖은 채 끝까지 방송을 마친 기자에겐 “최고의 직업정신을 가진 기자”라는 칭찬이 쏟아졌다.

사진=방송 캡처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