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시금치에 식욕억제 성분 있다” <스웨덴 연구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금치에 식욕을 억제하는 성분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룬드대학 샤롯테 에를란손 알베르트손 교수팀이 시금치에서 추출한 틸라코이드라는 성분이 음식의 소화 속도를 늦춰 포만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해 식욕을 억제한다고 발표했다고 독일 시사주간지 디 차이트 등 외신이 11일 보도했다.



틸라코이드는 시금치를 압축해 짜낸 진액을 여과해 원심분리기로 걸러서 추출해야 하므로 일반 시금치를 섭취하는 방법으로는 식욕 억제 효과를 보기 어렵다고 한다.

이 성분은 이전 연구에서도 음식의 소화 속도를 늦추고 내장 전체의 움직임을 활성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음식이 말단 소장에 들어가게 되면 이 시점에 분비된 포만 호르몬이 뇌로 전달돼 몸 전체에 포만감을 느끼게 한다. 반면 가공식품을 섭취했을 때에는 내장의 윗부분만이 활성화되는 데 그쳐 포만 호르몬의 분비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고 한다.

이에 대해 에를란손 알베르트손 교수는 “우리의 내장은 이른바 실업 상태가 되도록 소화 속도를 지연시키는 방법을 알게 되면 내장을 다시 활성화시킬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실험 지원자 15명에게 매일 오전 시금치에서 추출한 틸라코이드를 섭취하도록 했다.

그 결과 이들은 대조군보다 온종일 식욕을 덜 느꼈으며 혈액검사에서도 포만 호르몬의 수치가 높고 혈당도 안정된 수치를 보였다.

틸라코이드는 엽록체의 틸라코이드 막에 있는 조직으로, 갈락토리피드와 단백질, 비타민 A·E·K, 항산화물질, 베타카로틴, 루테인 등 수백 가지 물질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