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좌초한 돌고래 올라타고 세우고, 학대하는 무개념 커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좌초한 돌고래와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기념사진을 찍은 청년들에게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불쌍한 돌고래를 학대했다는 것이다.

국제단체 유싸인을 통해 미국의 한 동물애호가가 고발한 사진은 페루 청년들이 촬영해 페이스북에 올린 것이다.



실명까지 공개된 청년들은 리마에서 좌초한 돌고래를 발견했다. 청년들은 당국에 신고하거나 돌고래를 돌보기는커녕 기념촬영에 몰두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학대에 가까운 행동이 많았다는 점이다.

쥬디라는 이름의 여자는 돌고래 위에 올라타고 사진을 찍었다. 돌고래를 들어 올리고 활짝 웃으면서 찍은 사진도 있다.

여자와 남자가 돌고래 지느러미를 양쪽에서 들고 세운 채 사진을 찍기도 했다.

돌고래는 이미 죽은 듯 보인다.

유싸인 홈페이지를 통해 돌고래 학대를 고발한 미국인 남자는 “돌고래가 죽은 상태로 발견된 것인지 사진을 찍은 뒤 죽은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두 남녀의 비양심적인 행동은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페루 당국에 수사를 촉구했다.

홈페이지에선 현재 서명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돌고래와 사진을 찍은 이들은 연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페이스북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