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똑같나요?”…만화 속 오리닮은 난초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만화영화 속 오리처럼 재미있게 생긴 꽃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사진작가 빌 하이엄(44)이 호주 테즈메이니아 섬에서 촬영한 난초 사진이 만화 영화 캐릭터인 ‘대피 덕’을 닮아 주목받고 있다. 대피 덕은 워너 브라더스의 애니메이션 ‘루니 툰’ 시리즈에서 벅스 버니의 라이벌로 등장하는 검은 오리.

사진 속 난초는 노란 부리와 검은 머리가 특징인 대피 덕과 똑 닮았으며 영어권에서는 ‘나는 오리’(Flying Duck) 난초로 불리고 있다.

‘나는 오리’ 난초는 호주가 원산지인 외떡잎여러해살이풀로 난초과(Orchidaceae) 칼레아나속(Caleana)으로 분류돼 학명은 ‘칼레아나 메이저’(Caleana major)로 알려졌다.



주로 해안 근처에서 서식하는 이 난초는 줄기 높이가 최대 50cm까지 자란다. 오리 모양의 꽃의 길이는 1.5~2cm 크기로 현지 기준으로 9월부터 1월 사이 하나의 줄기에 2~4개의 꽃이 핀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