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셜록 홈즈’ 진짜 모델 발견? 누군가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 제롬 카미나다의 생전 모습 (오른쪽) 영국 BBC 드라마 ‘셜록’의 홈즈(베네딕트 컴버배치) 모습
(왼쪽) 제롬 카미나다의 생전 모습 (오른쪽) 영국 BBC 드라마 ‘셜록’의 홈즈(베네딕트 컴버배치) 모습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탐정을 꼽으라면 두말할 것 없이 ‘셜록 홈즈’를 떠올리지 않을까?

19세기에 태어나 21세기인 현재까지 소설, 영화, 드라마를 넘나들며 사랑받는 불멸의 캐릭터인 ‘홈즈’의 유력한 실제 모델이 최근 등장해 셜로키언(셜록 홈즈 팬들을 지칭하는 단어)을 비롯한 세계 각국 탐정 소설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셜록 홈즈의 유력한 모델은 1800년 대 맨체스터 지역 경찰 수사관이었던 ‘제롬 카미나다(1844~1914)’다.

1844년, 맨체스터에서 태어난 카미나다는 24세인 1868년부터 맨체스터 지역 범죄 수사관으로 일했다. 특이하게도 수사관이 되기 전에는 엔지니어로 근무했던 이력이 있다.

카미나다와 홈즈의 유사성은 무척 놀랍다. 우선 둘 다 과학적 증거와 연역 추리에 바탕을 둔 논리적 수사를 했으며 ‘자문 탐정’이라는 신 영역을 개척했다. 또한 변장술에 능했고 길거리 노숙인들과의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해 경찰인력이 얻기 힘든 고급 정보를 얻어냈다. 이는 소설 속 홈즈가 ‘베이커 스트리트 자경단’ 등과 교류하며 증거를 수집했던 방식과 매우 흡사하다.

가장 흥미로운 것은 홈즈와 묘한 관계를 형성하는 여성 범죄자 ‘아이린 애들러’와 최대 숙적인 ‘모리어티 교수’와 비슷한 모델이 카미나다에게도 있었다는 점이다. 카미나다가 수사했던 ‘알리시아 오르몬드’라는 여성은 준수한 교육배경에 매혹적인 외모를 지녔다는 점에서 애들러와 공통점을 보인다. 또한 카미나다가 20년간 추적한 범죄의 왕 ‘밥 호리지’는 천재적 두뇌와 냉혹한 범죄 기술을 가졌다는 점에서 ‘모리어티 교수’를 떠올리게 한다.

평생 1,225명이 넘는 흉악 범죄자들을 체포했던 카미나다는 1880년대 명성이 절정에 달했다. 묘하게도 아서 코난 도일이 홈즈의 데뷔작인 ‘주홍색 연구(A Study in Scarlet)’를 발표한 시기도 1887년으로 비슷하다. 카미나다는 1914년 70세의 나이로 사망했는데 홈즈의 마지막 작품도 비슷한 시기에 출판됐다.

하지만 아서 코난 도일이 생전 인터뷰에서 언급한 홈즈의 모델은 그의 에든버러 의과 대학 은사인 ‘조셉 벨’ 박사로 카미나다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이에 셜로키언을 비롯한 탐정 소설 팬들 사이에서는 ‘홈즈의 진정한 모델’이 누군지에 대한 논쟁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한편 카미나다의 일생을 다룬 ‘전기 작품(작가 안젤라 버클리)’도 이번 달 영국에서 출판될 예정이다.

사진=BBC/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