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초’ 차이로 비명횡사 면한 철길男…충격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야말로 ‘간발의 차’로 철길 건널목에서 비명횡사를 면한 미국 남성의 동영상이 유튜브에 올려져 화제를 몰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1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더구나 이 동영상은 철도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해당 열차 운영회사가 직접 공개한 것이어서 흥미를 더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철도회사인 ‘칼트레인(Caltrain)’은 지난달 2월 18일 오전, ‘레드우드시티’ 기차역에서 ‘간발의 차’로 아찔하게 기차와의 충돌을 피한 한 남성의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철길 건널목을 횡단할 시에 보행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이 회사가 공개한 동영상에는 건널목 차단막이 내려져 있고 기차가 진입하고 있다는 경고 벨 소리가 울리고 있음에도 여러 명이 건널목을 무단 횡단하는 장면이 그대로 촬영되어 있다. 특히, 마지막으로 등장한 한 남성은 기차가 건널목에 진입함과 거의 동시에 건너가 1초도 안 되는 시간 차이로 목숨을 부지하는 아찔한 장면이 그대로 녹화되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쓸어내리고 있다.

이 열차 회사는 동영상과 함께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 남성이 그날 집에 돌아간 것은 행운”이라고 밝혔다. 이어 “멀리서 보면 기차가 천천히 들어 온다는 착각을 할 수 있으나, 기차 속도는 시속 122km에 달한다”며 “이는 불과 3초 안에 축구장 넓이를 횡단하는 속도”라면서 보행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간발의 차’로 이 남성이 기차와 충돌을 피하는 순간 (유튜브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