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암 친구 응원차 삭발했다 정학당한 소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소녀가 암에 걸린 친구를 응원하기 위해 삭발을 했다가 복장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정학을 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다소 황당한 이번 사건의 주인공은 콜로라도의 특수공립학교인 캡락 아카데미 차터 스쿨에 다니는 올해 9살의 여학생 캄린 렌프로. 소녀는 지난 24일(현지시간) 삭발하고 등교했다가 학교 측으로 부터 교칙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임시정학을 받았다. 특히 캄린은 머리카락이 다 자랄 때까지 학교로 돌아올 수 없다는 통고까지 받았다.



논란은 캄린이 삭발한 사유를 학교 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지난 주말 캄린은 오랜시간 소아암인 신경모세포종으로 치료 중인 친구 댈라니 클레멘트(11)를 응원하기 위해 머리카락을 밀었다.

순수한 의도의 삭발로 어른들에게 칭찬받아야 할 행동이었지만 학교 측은 규정을 들먹이며 캄린을 교실에도 들어가지 못하게 했다. 이같은 사실은 화가 난 캄린의 엄마가 페이스북에 전말을 올리면서 알려졌으며 여러 언론들이 보도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결국 학교 측은 사건 다음날 저녁 이사회를 소집해 캄린의 정학을 풀었다. 학교 측은 “복장 규정은 면학 분위기 조성을 위한 것”이라면서 “이번 상황은 특수한 케이스이기 때문에 예외로 두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캄린은 “친구를 위해 삭발한 것은 올바른 행동이었다고 생각한다” 면서 “아픈 친구도 나의 행동에 무척이나 고마워했다”고 밝혔다.   

사진설명=왼쪽은 캄린, 오른쪽은 클레멘트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