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루에 ‘151회’ 번지점프한 男 <기네스 신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번 하는 것도 쉽지 않은 고공 번지점프를 단 하루 동안 100번 이상 해낸 사람이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하루 동안 총 151회의 번지점프를 수행해 기네스 신기록을 세운 간 큰 남성의 사연을 26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이 놀라운 이야기의 주인공은 영국 출신 모험가 콜린 필립스(33)로 그는 이번 달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높이 100m 번지점프대에서 가장 가혹한 미션에 도전, 이를 성공시켰다.

이전까지 최다 번지점프 기록은 3년 전 모험가 케빈 헌틀리가 악명 높은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 타운 가든 루트에서 세운 하루에 105회였고 필립스는 이번에 이 기록을 깨보기로 결심한 뒤 두바이로 향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저녁부터 시작된 콜린스의 도전을 안전을 고려해 총 3번에 나뉘어 진행됐다. 진행방식을 정리해 보면 첫 번째 점프는 ‘20일 저녁 7시부터 11시까지’ 두 번째 점프는 ‘21일 오전 6시부터 10시 30분까지’ 세 번째 점프는 ‘21일 오후 3시부터 7시까지’로 중간 중간 휴식시간이 주어졌다. 이는 도전자의 건강과 사고확률을 최소화하기 위해 취해진 조치였다.

21일 저녁 7시 151번째 점프를 끝으로 기네스 신기록을 세운 콜린스는 “하루 종일 구타당한 느낌”이라며 도전이 쉽지 않았음을 드러냈다. 그는 “제일 힘든 건 안전 줄에 체중이 실리면서 발목이 갈기갈기 찢어지는 듯 아팠던 것”이라며 “그 외에 현기증이나 두통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필립스는 애초에 번지점프 200회의 벽을 깨는 것을 목표로 삼았지만 피로가 누적돼 151회 정도(?)에서 그만뒀다는 후문이다.

사진=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