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자폐증, 엄마 뱃속에서부터 생긴다” <美 연구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폐증이 임신 중 태아의 뇌 발달 과정에서 초래되는 증거가 발견됐다고 영국 BBC 뉴스 등 외신이 27일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샌디에이고캠퍼스(이하 UC 샌디에이고)와 앨렌 뇌과학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이번 결과가 자폐증의 조기 발견과 치료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연구팀은 2~15세 사이 자폐 아동 11명과 일반 아동 11명의 사후 뇌조직을 분석한 결과, 자폐 아동 10명(90%)의 뇌조직에서 특이점을 발견했으며 일반 아동에게서는 1명(10%)만이 나타났다고 영국 의학전문지 ‘뉴잉글랜드 오브 메디신’(NEJM) 최신호에 발표했다.

즉, 뇌의 가장 바깥 부분인 대뇌피질에서 가장 늦게 발달하는 신피질의 얇은 층 구조에서 불규칙한 부분이 확인됐다는 것. 이런 특이점은 유전자표지(마커)법을 사용해 발견했다. 대뇌피질은 사회성과 정서적인 소통, 언어 등을 관장하는 영역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자폐증과 관련한 이러한 뇌조직의 이상은 임신 15~40주 중에 형성된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참여한 에릭 쿠어체슨 UC 샌디에이고 신경학과 교수는 “태아 뇌에 관한 ‘더 나은 이해’가 추후 자폐 아동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자폐성 장애 인구는 1만 6900여명(2012년 12월 기준)으로 추정된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