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결혼 8일 만에 벼랑서 남편밀어 살해한 새댁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혼한지 단 8일 만에 남편을 벼랑 밑으로 밀어 살해한 무서운 부인이 결국 법의 심판을 받았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미국 몬타나 지방법원은 지난해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조단 그래험(22)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일반적인 살인사건이 미 전역의 주목을 받은 이유는 살인 수법 자체가 매우 이례적이었기 때문이다. 사건은 지난해 7월 7일 몬타나주 글래이셔 국립공원의 한 벼랑에서 발생했다. 이날 그래험은 남편 코디 요한슨(24)을 벼랑으로 이끈 후 두 손으로 밀어버려 살해했다.

놀라운 사실은 이들은 결혼한지 8일 밖에 안된 신혼부부라는 점. 이후 그래험은 아무일 없었다는 듯 집으로 돌아와 태연히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벼랑 밑으로 떨어져 사망한 요한슨은 사고 후 3일 만에 발견됐으며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의 조사로 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이날 재판에 출석한 그래험은 “결혼생활이 불행했으며 당시 심한 말다툼을 했다” 면서 “사건을 저지른 후 나 역시 너무놀라 어떻게 해야할지 알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이어 “사망한 남편과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눈물을 떨궜다. 그래험의 변호인 측도 “의뢰인이 극단적으로 몹쓸 행동을 한 것은 맞지만 의도적인 짓은 아니었다”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그러나 돈 몰로이 판사는 “살인을 반성한다는 피고인의 말에 신빙성이 없다” 면서 가석방없는 ‘징역 365개월’이라는 중형을 선고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