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치즈~” 거대 야생 악어 초근접 카메라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m짜리 악어 한 마리가 자랑스럽게 입을 쩍 벌리고 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근접 포착됐다. 날카로운 이빨과 대조되는 선분홍색 혀가 인상적이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26일(현지시간) 야생동물 사진작가 마사 우시오다(43)가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州)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 습지대에서 촬영한 악어 사진을 소개했다.사진 속 악어는 밝은 햇빛과 푸른 하늘, 그리고 완벽한 각도와 시점으로 화사하고 밝은 색상의 인상적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작가는 비구름이 흩어지고 물이 맑아질 때까지 몇 주를 기다린 끝에 촬영 작업에 들어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운좋게도 아메리칸인디언인 한 여성 가이드의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면서 “그녀는 수컷 악어들을 끌어들이는 악어 소리를 흉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의 설명에 다르면 당시 가이드가 낸 소리를 듣고 근처에 있던 악어가 모두 몰려들었고 사진속 주인공인 3m짜리 악어가 다른 경쟁자 악어들을 모조리 쫓아냈다.

그는 “이 악어는 때때로 잠수해 다른 악어들을 머리로 들이받으며 공격했다”면서 “우린 악어들이 잠잠해질 때까지 기다렸다”고 말했다.

작가는 이번 촬영을 위해 기다란 막대에 카메라를 장착한 폴캠을 사용하긴 했지만 위협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는 “특히 악어는 움직임과 진동에 민감하므로 악어가 가까이 접근했을 때 바위가 된 것처럼 소리 없이 가만히 있었다”면서 “그러자 이 악어는 꽤 오랫동안 잠잠했다”고 설명했다.

악어목 앨리게이터과에 속하는 미국악어는 북미에서 가장 큰 파충류로, 몸길이는 최대 4~5m까지 자란다. 이들은 주로 어류나 작은 포유류, 파충류, 조류 따위를 잡아먹으며 한입에 들어가지 않을 때에는 먹잇감이 부서질 때까지 물어뜯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마사 우시오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