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텍사스 UFO’는 美 새 ‘비밀 전투기’ 의혹 증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3월 10일 미국 텍사스주(州) 릭 허스번드 애머릴오 국제공항에서 촬영되었던 미확인 비행물체(UFO)가 새로운 미국 공군의 비밀 전투기일 수 있다는 의혹이 강력하게 일고 있다고 미국의 ‘폭스뉴스(FOXNEWS)’등 언론들이 3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 사진은 저널리스트이자 미확인 비행물체 탐험가인 스티브 더글러스가 지난 10일 이 국제공항 근처에서 찍은 두장 의 사진이다. 당시 더글러스는 이 비행기가 전략폭격기인 B-2 전투기로 추정했으나 찍은 사진을 현상해 자세히 관찰한 결과 B-2 폭격기가 아니었다면서 미확인 비행물체라고 결론을 내렸다.



이 사진은 비행분석 전문가인 빌 스위트먼에 의해 지난 28일, ‘항공 우주 관련 기술 잡지에 게재되었으며 스위트먼은 이 미확인 비행물체에 대해 “누군가 포토샵을 한 것이 아닌 실물”이라면서 “크기로 볼 때, 날개가 62인치(약 19미터) 정도로 무인 공격기인 X-47B보다 큰 것으로 보인다”며 미 공군의 새로운 전투기일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 사진을 촬영한 더글러스도 “추측해 보자면 우리는 스텔스 기능이 있는 비행기를 찍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확인하고 위해 인근 미 공군 기지에 이날 B-2 전략폭격기 운행 여부를 문의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스위트먼은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미 공군의 정찰 비행기가 공식적으로 공개되기 전에 일반인의 사진에 촬영된 경우는 2007년과 2009년 사이 아프가니스탄의 칸다하르에서 발각된 무인 스텔스기인 RQ-170이 유일하다”며 이번 사진 포착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 미 텍사스 국제공항에서 촬영된 미확인 비행물체(트위터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